솜씨 뽐내기

줄글 누리와 작별할 뻔한 위험한 순간

박지훈 2021.10.22 18:11 조회 수 : 6

누리와 작별할 뻔한 위험한 순간

1411박지훈

2010년 무지개달 19일 그 날은 나한테 위험한 날 이였다. 그때는 나의 엄마에 손을 잡고 또 다른 손으로는 공을 가지고 있었다. 나는 그 공을 계속 만지고 있다가 손이 미끄러져서 공이 떨어졌다. 그날은 자잘먼지가 많아서 약간 잘 안 보였다. 계속 걸어가서 나는 공을 줍고 주변을 살펴는데 그곳은 도로 위였다.

나의 옆으로 검정색 차가 오고 나는 그때 누리와 작별하는 줄 알았지만 그 옆에 오던 흰색 차의 튀어나온 부분에 걸려서 살았다. 그때는 꽃등으로 내가 교통사고를 당할 뻔한 순간이였다. 그리고 나는 병원에 가서 누워 있다가 일떠나다. 그 뒤로 나는 부모님에 손을 꼭 잡았다.

그리고 2017년 들가을달 6일 그때 나는 학원을 마치고 밖에서 친구와 놀고 있었다. 그때는 늦더위여서 나는 공을 친구와 서로 던지면서 놀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공을 놓쳐서 공을 줍기 위해 갔다.

공을 잡고 옆을 보던 순간 내 쪽으로 회색 차가 오고 나는 움직일 수 없었다. 하지만 그 차가 바로 멈춰서 나는 또다시 살았다. 그리고 학원 차를 타고 차의 창문으로 꽃보라를 보면서 꽃보라가 내가 살았어 축하하는 느낌을 받고 집에 와서 게임을 했다.

그리고 나는 부모님께 학원에 있을 때 나의 상황을 말해주고 부모님은 내가 천운을 가졌다고 하고 어릴 때 똑같은 상황을 말하면서 아빠가 병원에 가면 얘기를 하고 병원에 가라고 하면서 걱정을 해주었다.

나는 게임에서는 운이 안 좋은데 현실에서는 운이 매우 좋다고 생각했다. 다음 부터는 주변을 항상 살펴야 하다고 생각했다.

번호 제목 전화번호 날짜 조회 수
공지 물너울 01025966737  2021.10.18 52
18 가든했던 남해나들이 file 01094517408  2021.10.23 136
17 짜장 옹골진 들가을달 제주도나들이 file 010 3509 2709  2021.10.22 24
16 마음의 시원한 더위달 file 01089560950  2021.10.22 15
15 끌맛이 나는 첫 해외여행 file 01072833886  2021.10.22 13
14 나의 노력, 무지개달에 있었던 5시간의 추억 01046061081  2021.10.22 12
13 꽃등으로 심하게 다쳤던 경험 file 01040192120  2021.10.22 12
12 가든한 출발,골난 도착 file 01084381697  2021.10.22 12
11 가든한 살빼기 file 01071873245  2021.10.22 11
10 무더위 속 일어난 재미있는 베트남 여행 01024910254  2021.10.22 39
9 나는 고통을 몸소겪었다 file 01075797687  2021.10.22 5
8 고뿔 file 01076711721  2021.10.22 12
7 중학교 생활의 꽃등 010-8443-3738  2021.10.22 5
6 동무와 함께하는 행복 file 01022263780  2021.10.22 6
5 가든한 몸무게가 빠지는 행복 file 01055889493  2021.10.22 20
4 가족간의 살가운 행복 file 01040787043  2021.10.22 7
» 누리와 작별할 뻔한 위험한 순간 file 010 4802 6993  2021.10.22 6
2 짜장 재미있는 거제도 여행 file 01024727812  2021.10.22 7
1 국어 file 01049511409  2021.10.22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