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씨 뽐내기

줄글 마음의 시원한 더위달

이도겸 2021.10.22 21:39 조회 수 : 15

                                마음의 시원한 더위달

 

 나는 3학년 말미 때 계곡을 가족과 함께 갔다. 처음에는 휴대폰이 있어서 계곡에 가기 싫었지만 가족이 "거기는 여름인데도 시원하고,맛있는 것도 있어." 라는 말에 나는 조금 홀려서 물놀이 때 필요한 수영복,튜브,여벌 옷을 챙기고 5명이 옹기종기 모여 차를 탔다. 계곡이 얼마나 시원한지 끌맛을 느꼈다.

 차를 타고 어언 1시간 30분 쯤에 사람들이 없는 비밀의 계곡을 찾았다.물이 흐르는 소리도 들리고 푸나무에 조금 가려져 있어서 더 예쁘고 비밀스러웠다. 그리고 계곡에 가서는 엄마,누나는 바위 위에 올라가서 경치를 감상하고 사진을 찍고,형아와 아빠,나는 물에 들어갈 준비를 했다.

 내가 먼저 물에 들어갔는데 물이 불벼터위인데도 엄청 차웠다. 그래서 들어가자마자 "오우! 시원하다!" 라고 했다. 뒤 따라서 형아,아빠가 들어왔는데, 형아가 들어올때는 쓰나미가 치는 줄 알았다. 또 개구쟁이 아빠가 손으로 물장구를 쳐서 다 같이 물싸움을 했다. 중간에 누나가 맞아서 누나도 참가했다. 물싸움에서는 아빠와 형아가 재일 강했다. 특히 아빠의 물장구 씨심이 대단했다.

 시간이 지나서 밥을 먹었더. 엄마가출발할 때 샀던 충무김밥과 깍뚜기를 먹었다. 처음 먹어보는,배고파서 먹는 충무김밥은 ㅈ정말 맛있었다. 나만 그렇게 느낀게 아니라 가족들도 아뜩했다.

 

 

 계곡에서 좀 더 놀다가 4시쯤에 집에 갔다. 집에 돌아오니 처음에 계곡에 가기 싫다고 말하고 재미있게 놀다온 내가 조금 열없다.그리고 앞으로는 무조건 '싫다'가 아니라 '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을 가져야겠다고 도슬렀다.

번호 제목 전화번호 날짜 조회 수
공지 물너울 01025966737  2021.10.18 52
18 가든했던 남해나들이 file 01094517408  2021.10.23 136
17 짜장 옹골진 들가을달 제주도나들이 file 010 3509 2709  2021.10.22 24
» 마음의 시원한 더위달 file 01089560950  2021.10.22 15
15 끌맛이 나는 첫 해외여행 file 01072833886  2021.10.22 13
14 나의 노력, 무지개달에 있었던 5시간의 추억 01046061081  2021.10.22 12
13 꽃등으로 심하게 다쳤던 경험 file 01040192120  2021.10.22 12
12 가든한 출발,골난 도착 file 01084381697  2021.10.22 12
11 가든한 살빼기 file 01071873245  2021.10.22 11
10 무더위 속 일어난 재미있는 베트남 여행 01024910254  2021.10.22 39
9 나는 고통을 몸소겪었다 file 01075797687  2021.10.22 5
8 고뿔 file 01076711721  2021.10.22 12
7 중학교 생활의 꽃등 010-8443-3738  2021.10.22 5
6 동무와 함께하는 행복 file 01022263780  2021.10.22 6
5 가든한 몸무게가 빠지는 행복 file 01055889493  2021.10.22 20
4 가족간의 살가운 행복 file 01040787043  2021.10.22 7
3 누리와 작별할 뻔한 위험한 순간 file 010 4802 6993  2021.10.22 6
2 짜장 재미있는 거제도 여행 file 01024727812  2021.10.22 7
1 국어 file 01049511409  2021.10.22 49